린노지 사찰의 역사

린노지 사찰

린노지 사찰은 서기 766년 불교 승려이자 성자인 쇼도(735-817)가 창건하였습니다. 닛코에 종교 시설을 세우기로 결심하고, 나라 불교를 공부한 후 엄청난 고난을 견디며 마침내 닛코로 왔습니다. 처음에 소박한 초가지붕 오두막이던 사찰은 수세기를 거치는 동안 아름다운 건물과 신사가 있는 거대한 단지로 발전했습니다. 사찰은 1603년부터 1867년까지 일본을 통치한 도쿠가와 막부의 후원을 받았습니다. 현재 린노지는 일본에서 가장 크고 중요한 종교 시설 중 하나입니다. 이곳에는 국보인 다이유인 묘와 38개의 다른 중요 문화재가 있습니다.

 

소박한 오두막이 웅장한 건물로

쇼도와 그를 따르던 사람들이 서기 766년에 지은 첫 번째 건물은 소박한 초가지붕 오두막에 지나지 않았지만, 지역사회는 이 외딴 지역을 사찰 단지로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린노지는 창건 이후 한 세기도 지나지 않아 이미 일본의 문화적, 정치적 수도인 교토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신도들이 사찰을 방문하기 시작할 정도로 성장하였고, 이는 사찰 단지 발전에 크게 기여하였습니다. 초기 신도들의 헌신 덕분에 사찰은 일본에서 가장 위대한 종교 시설 중 하나로 빠르게 자리 잡았고, 현재도 발전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두 개의 신사와 하나의 사찰

현재 닛코에는 불교 사찰인 린노지와 신토 신사인 닛코 후타라산 신사와 닛코 도쇼구가 있습니다. 그리 멀지 않은 과거에 세 곳은 모두 닛코잔이라는 단일 리더십 구조 아래 통합되었습니다. 닛코잔은 불교와 신토를 결합한 것으로, 두 전통을 일본 고유의 방식으로 융합한 것을 신부츠 슈고라고 합니다. 1867년 사무라이 막부가 막을 내린 후 새 정부는 1871년에 두 종교를 명확히 구분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전국의 모든 종교 시설이 신토 또는 불교 중 하나에 가입하도록 하는 신토와 불교 분리 명령을 발령했습니다. 두 종교의 융합 역사가 천 년 이상이 되는 닛코잔은 둘 중 하나를 쉽게 선택할 수 없었기 때문에 하나를 선택하지 않고 세 부분으로 분리하여 현재의 두 개의 신사와 하나의 사찰 시스템을 형성했습니다.

 

산이 곧 부처

닛코에서 신토와 불교의 수세기에 걸친 융합은 특별한 믿음을 만들어 냈습니다. 신토는 주변에 실물로 나타나는 자연의 정령을 숭배하는 종교이기 때문에 이 지역의 3대 산인 난타이산, 뇨호산, 타로산은 신으로 여겨집니다. 린노지 사찰을 대표하는 세 부처인 천수관음, 아미타여래, 마두관음도 이 산의 화신으로 여겨지며 그 반대의 경우도 마찬가지입니다.

 

정치적 후원

17세기 초에, 닛코잔 사찰 단지는 집권한 도쿠가와 막부의 후원을 받았고, 그 기간 동안 사찰의 가장 상징적인 구조가 확립되었습니다. 1613년 도쿠가와 막부 첫 번째 쇼군인 도쿠가와 이에야스(1543–1616)는 자신이 신뢰하는 종교 고문인 대증정 덴카이(1536–1643)를 닛코잔의 주지로 임명하고 사찰을 복원하도록 명령했습니다. 특히 덴카이는 도쇼구 신사의 건설과 동일본의 수호신으로 이에야스의 영혼을 모시는 일을 감독했습니다. 이후에 이에야스의 손자 이에미츠(1604-1651)는 도쿠가와 가문의 닛코잔 지원을 유지하며 전국에서 가장 웅장한 사찰로 만들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그의 유언에 따라 이에미츠의 인상적인 묘인 타이유인이 닛코에 지어졌습니다. 이에야스, 덴카이, 이에미츠, 이 세 명의 노력 덕분에 닛코잔은 현재와 같은 멋진 단지가 되었습니다.

 

황실 리더십

도쿠가와 막부 초기에 이에야스는 통치의 정당성을 확보하기 위해 황실과 긴밀한 관계를 구축하려고 노력했습니다. 17세기 중반에 닛코잔은 출가한 황실 왕자가 이끄는 사찰인 몬제키 지인으로 지정되었습니다. 사찰을 이끄는 왕자는 “린노지 왕자”라고 불렸고, 불교 천태종에서 아주 중요한 사찰인 도쿄의 칸에이지 사찰, 교토 근처의 엔랴쿠지 사찰의 주지이기도 했습니다. 도쿠가와 막부 시대에 황실 구성원들은 상당한 정치적, 종교적 재량권을 가졌고, 황실과 도쿠가와 막부 사이의 돈독한 관계는 2세기 이상 지속되었습니다.

 

Nikko-zan Rinnoji

© Nikko-zan RINNO-JI Temple

TOP